기후위기시계
  • 대구 서구, 전화민원 폭언방지 시스템 도입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 서구는 전화 민원 폭언 방지 시스템을 일주일간 시범 운영한 후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전화 상담 등 비대면 민원서비스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민원인의 폭언·욕설 등 위법 행위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폭언방지 시스템은 전화 연결에 앞서 민원 응대 근로자 보호 조치 및 통화 내용이 녹음될 수 있음을 음원으로 자동안내하고 전화를 연결하는 서비스다.

서구는 대구 지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악성 민원에 대한 공무원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의거해 이를 시행한다.

대구 서구 관계자는 "기존 도입된 녹취 시스템과 함께 폭언 방지 시스템 운영을 통해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해 신뢰 받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