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봉화군,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선별진료소 환경 재정비
이미지중앙

새롭게 정비된 선별진료소(봉화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봉화군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환경정비에 나섰다.

선별진료소 방문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사자와 의료진 간의 교차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 의료진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봉화군 보건소는 의료진과 검사자의 공간을 투명한 벽으로 분리하는 한편 의료진 전용 구역 양압장치, 검사자 구역 접수실, 검체 채취실, X선 촬영실 음압장치를 설치해 감염 위험을 낮췄다.

또 냉·난방기를 설치해 사계절 내내 쾌적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에 근무하는 의료진은 방호복과 고글과 같이 체력적 부담이 큰 방역 장비를 갖출 필요성이 없어졌다.

업무 피로도가 낮아지고 강추위와 더위에도 의료진과 환자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검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군은 선별진료소 내에서 방호복 착용이 필요 없어지면서 방호 물품 구매비와 의료폐기물이 감소하는 등 예산 절감과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될것으로 가대한다.

손병규 군 보건소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더 효율적이고 안전까지 보장할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를 재정비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