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토부노조, 지방국토청 건설안전국 예산 '확보' 성과 ...국민 안전강화 기대
이미지중앙

박성민 의원(왼쪽 네번째)과 최병욱 위원장( 다섯번째)및 노조 관계자들이 국회에서 기념 촬영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국토부 노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토교통부노동조합(위원장 최병욱)3일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돼 있지 않던 건설 및 지하안전관리예산을 국회와의 치열한 협의 끝에 확보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국토교통예산기금결산위원회 박성민 위원장을 비롯해 예산결산위원회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 등과 끈질진 면담으로 예산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설득에 성공했다것,

건설 및 지하안전관리 예산은 지방국토관리청 건설안전국의 주요 업무인 건설현장 및 시설물 안전점검, 지진 대응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는 국토부 노조가 사상 처음으로 예산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뤄낸 셈이다.

이를 통해 건설 안전뿐 아니라 국민 안전까지 높아질 것으로 국토부 노조는 기대한다.

이에 국토부 노조는 지방국토관리청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 예산 확보에 힘써준 박성민 의원(국민의힘·국토교통위원)을 만나 감사 인사를 전달했다.

박성민 의원은 국민의 안전을 위한 공직자들을 위해 필요한 업무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지적에 공감한다예산 확보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본회의 통과까지 적극 지원했다고 말했다.

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은 어렵고 힘들게 마련한 예산이 국민의 안전과 지방국토관리청 건설안전국의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국토부노조는 국토부 직원들의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