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경북도 제3회 추경예산안 심사
이미지중앙

경북도의회 예결특위가 26일 경북지사가 제출한 2020년도 경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 제3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6~27일 양일간 경북지사가 제출한 2020년도 경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 제3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을 심사한다.

추경예산안 규모는 11조4899억원으로 기정예산 10조9600억원보다 5299억원(4.8%)이 증가됐다.

이 중 일반회계는 10조2359억원으로 기정예산보다 5226억원(5.4%), 특별회계는 1조2540억원으로 73억원(0.6%)이 각각 늘어났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지난 5월 제2회 추경 이후 변경된 국고보조금, 도비부담금과 법정·의무적경비 과부족분을 조정한 것이다.

또 호우 및 태풍 피해에 대한 재난복구비, 공익증진 직접지불제 등 서민 생활 안정에 중점을 두고 결산을 준비하는 최종 정리 예산이다.

예산안은 예결위의 종합심사를 거쳐 오는 30일 제3차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확정된다.

최병준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이번 추경에 신규로 편성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타당성 등 사전검토와 적시성, 효과성 등을 철저히 따져 심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