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 상주 남장사 '중궁암' 불 … 산으로 번져 6시간만에 진화

  • 기사입력 2020-10-24 14: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3일 오후 5시 40분쯤 경북 상주시 연원동 조계종 제8교구 직지사 말사인 남장사 내 중궁암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을 끄고 있다. (경북도 소방본부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절기상 상강인 지난 23일 오후 540분쯤 경북 상주시 연원동 남장사 내 암자인 중궁암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해 6시간여 만에 꺼졌다.

불이 근처 야산까지 번져 자칫 대형 산불이 될 뻔했다
.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암자의 건물 3개 동이 모두 불에 탔다.

사찰이 산 중턱에 자리해 화재 초기 소방차량 접근이 어렵고 소방용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남장사는 조계종 제8교구 직지사 말사다. 통일신라 시대 832(흥덕왕 7) 때 창건된 뒤 고려시대 지금의 터에 옮겨 지어졌다.

이 사찰에는 보물 제922, 923호로 지정된 보광전과 관음선원의 목각탱 등 문화재가 다수 소장돼 있다. 이 불로 인한 문화재 훼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