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물 빼지 마라...주민 500여명 영주댐 방류저지,결국 16일로 연기

  • 기사입력 2020-10-15 2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댐 방류계획에 뿔난 영주 시민들이 평은면 용혈리 용혈폭포 맞은편 주차장에서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미지중앙

장욱현 영주시장이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영주댐 방류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김학동 예천군수, 이철우도지사,장욱현 영주시장,권영세 안동시장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댐 방류계획이 결국 무산됐다.


환경부가 15일 오전 11시로 예정한 시험 담수 방류를 일단 16일로 연기했다.

영주댐 방류를 놓고 사회단체 등이 이날 저지 집회를 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이하 댐수호위)는 이날 오전 10시쯤 평은면 용혈리 용혈폭포 맞은편 주차장에서 주민·사회단체 등 500여명이 모여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반대 집회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장욱현 영주시장, 권영세 안동시장, 김학동 예천군수, 엄태항 봉화군수, 임상현 상주부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들과 박형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등 영주시의원, 권영준 봉화군의회 의장, 김호석 안동시의회 의장, 황병직·임무석 경북도의원, 지역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이철우 도지사는 "영주댐이 현재 담수 상태를 유지하고 운영을 조기에 정상화할 수 있도록 영주시, 인근 시·군과 공조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 동의나 지자체와 사전 논의 없이 성급한 방류 결정으로 여론이 악화했다""영주댐 건설에 1130억원, 댐 주변 지원에 1747억원이란 막대한 돈이 들어간 국책 사업이 무용지물이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
이미지중앙

영주댐 방류를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한 주민들의 모습이 진지하다


주민들은 "시민 의견 무시하는 영주댐 방류 중단하라", "시민 피해 무시하고 방류에만 혈안인 협의체 해제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일부 주민은 댐 하루 500강변에 천막 7, 텐트 3개를 설치하고 트랙터 7대를 대 놓고 방류 저지에 나서기도 했다.

이정필 평은면 금광3리 이장과 이상근 영주시의원은 삭발식을 갖고 영주댐 방류 저지 결의를 다졌다.

이날 오전 환경부 결정에 따라 댐 방류를 추진하던 수자원공사 영주권지사는 3차례에 걸쳐 "방류를 하겠다"는 경고 방송을 내보냈지만 주민 저항에 결국 방류를 하지 못했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방류를 앞두고 현장 상황을 수시로 환경부에 보고한 결과 당초 방류 계획을 일시 보류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11천억원을 들여 201612월 준공한 뒤 1·2차 시험 담수에 이어 지난해 9월부터 한 3차 담수로 영주댐 저수율은 60%대를 보인다.

영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 개선을 위한 하천 유지용수 확보 등을 위해 만든 다목적댐이다.

그렇지만 댐 완공 이후 일부 환경단체는 녹조 문제, 구조물 균열 등을 주장하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미지중앙

영주댐 방류 반대 집회현장에서 삭발하는 이상근 영주시 의회 의원


댐수호위는 결의문에서 "영주댐은 2016년 완공하고도 3년 동안 물을 담지 못하다 시민 요구로 2019년 겨우 담수하기 시작해 올해 완료했다""댐이 새로운 힐링 관광지로 부상했는데 주민 동의 없이 방류를 결정해 저지에 나섰다"고 밝혔다.

강성국 댐수호위원장은 "영주시민 동의가 없는 영주댐 방류는 절대로 안되며, 방류를 결정한 영주댐 협의체는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