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봉정사등 유네스코 세계유산 알린다…안동시 홍보 우표 1400세트 제작

  • 기사입력 2020-06-30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유네스코 세계유산 홍보 우표(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홍보를 위해 우표 1400세트를 제작했다.

우표 세트는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병산서원 등 세계유산 4곳의 아름다운 경관과 세계기록유산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 등 14곳의 모습을 담았다

우표는 각종 회의나 세미나, 박람회 등에서 안동의 세계유산을 알리는데 사용한다.

요즘에는 보기 힘든 우표라는 아날로그 감성에 안동 세계유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더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2010년 한국의 역사 마을로 하회마을이 세계문화유산에 올랐다.

이어 2015년 유교책판 세계기록유산, 2018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봉정사 세계문화유산, 2019한국의 서원으로 도산·병산서원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됐다.

자난 3월에는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신청서가 유네스코 본부에 냈다.

김필상 시 문화유산과장은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오르면 유네스코 3대 범주인 세계유산과 세계기록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모두 보유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된다"이번 홍보 우표를 통해 안동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