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서 코로나19 국내 3번째 사망자 발생

  • 기사입력 2020-02-23 0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이 22일 경주시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지역내 자택에서 숨진 A(40)씨가 사후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숨진 A씨는 지난 21일 야간 출근임에도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연락이 되지 않자 자택으로 찾아간 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사망자는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 후 보건소 요원이 검체 채취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나왔다.

따라서 방역당국은 의료진과 접촉자 4명, 이송자 2명, 장례식장 직원 3명 등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했지만 지역내 확진자 발생을 막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장기 입원 중이던 63세 남성이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숨진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21일 오후에는 이 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된 55세 여성이 사망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