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공항건설로 울릉도 땅값상승 전국‘1위’....서울 강남 앞질러

  • 기사입력 2020-02-12 2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울릉도 전경(헤럴드 DB)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릉군이 전국 시군구 중 표준지 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뛴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률이 무려 14.49%2, 3위인 서울 성동구(11.16%), 강남구(10.54%)를 훨씬 앞질렀다.

전국적으로는 대구 6.80%, 경북 4.84% 오르는 등 지난해에 비해 6.33% 상승했다.

·군별로 울릉군이 14.49%로 가장 많이 올랐고 군위군 10.23%, 봉화 8.46%, 경산 7.32%의 높은 변동률을 보였다.

울릉군 공시지가가 치솟은 것은 울릉공항 건설 사업이 추진되면서 현지 토지시장이 과열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북 군위군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등 개발 기대감으로 10.23% 올라 시군구 중 네 번째로 상승폭이 컸다.

경북 최고가 표준지는 포항시 북구 죽도동 597-12번지(개풍약국)로 지난해와 같은 11320만원이다. 최저는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217 임야로 1230원이다.

독도는 전체 101필지 가운데 표준지가 3필지다.

독도의 경우 접안시설이 있는 독도리 27번지는 1150만원(전년 대비 7.14% 상승), 주거시설이 있는 독도리 30-2번지는 187만원(전년 대비 8.8% 상승), 자연림인 독도리 20번지는 14500(전년 대비 18.4% 상승)으로 나타났다.

독도의 사회정치적 중요성과 경제적 가치, 국민 관심, 관광수요 증대 등이 가격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또는 해당 토지가 소재한 시··구 민원실에서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열람하고 이의신청할 수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