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삼표피앤씨 상주에 생산설비 증설...2024년까지 80억원 투입

  • 기사입력 2020-02-11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오른쪽)과 정인철 삼표피앤씨(주) 대표이사가 공장 증설 MOU를 체결하고 있다(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시는 11일 시청 회의실에서 콘크리트 제품업체인 삼표피앤씨와 공장 증설에 관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삼표피앤씨는 2024년까지 80억원을 투자해 최신 생산설비를 증설하고 30명 이상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삼표피앤씨는 기둥, , 슬래브, 조형물 등 콘크리트 2차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화서 제1농공단지에 입주한 삼표피앤씨는 하반기 제2농공단지에 생산 공장을 증설하기로 한 뒤 수개월 만에 제1농공단지 내 기존 공장에 생산 설비를 증설하기로 결정했다.

조성희 권한대행은 뛰어난 기술과 역량으로 상주 시민과 함께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