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토뉴스 ]오늘 입춘, 눈속의 처연함.. 그래도 봄은 오고 있다.

  • 기사입력 2018-02-04 14: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봄이 오는 입춘을 시샘하듯 폭설과 강추위에 맞서 성급히 고개를 내민 매화와 목련 꽃망울이 추위에 떨고 있다.

하얀 눈 속을 헤집고 언 땅에 나와 있는 봄의 전령사 전호와 부지깽이 나물들이 혹독한 겨울의 끝을 기다리며 안간힘을 쓰고 있는 모습이 처연해 보인다.

입춘인 4일 오후 경북 울릉도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많은 눈이 쌓여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이미지중앙

입춘인 4일 대설특보가 내려진 울릉도 독도에는 많은 눈이 내려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사진은 도동 시가지 모습)


이미지중앙

입춘인 4일 울릉도 사동의 한 농가 산채밭에는 하얀 눈 이불을 벗삼아 봄을 기다리는 부지깽이 나물이 강인함을 보여주고 있다.(독자 최종술씨 제공)


이미지중앙

4일 입춘인 울릉도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성급한 매화 꽃망울이 추위에 떨고 있다.(독자 최종술씨 제공)


이미지중앙

입춘인 4일, 울릉도의 대표적 봄의 전령사 전호나물이 언땅을 뚫고 나와 강인한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독자 최종술씨 제공)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 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