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희진 영덕군수 "정부 천지원전 백지화, 주민 피해 보상하라"
이미지중앙

[
헤럴드경제(영덕)=김병진 기자]이희진 경북 영덕군수는 26일 정부의 천지원전 건설 백지화와 관련, 피해보상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 군수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한수원은 천지원전 고시지역 부지를 즉각 매입해 신재생에너지, 문화관광, 공공산업 등 국책사업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7년간 군민이 치룬 모든 사회적 비용 보상대책 마련과 함께 원전자율유치 특별지원금 380억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 해 줄 것"을 강조했다.

"재산권 침해와 생활의 불편이 더 이상 연장되지 않도록 정부는 즉시 천지원전 고시지역 해제절차를 진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군수는 "영덕군도 피해를 본 주민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원전 갈등으로 입은 군민의 상처를 치유하고 통합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