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페이콕, 서울시에 모바일 영상인식 결제서비스 공급한다

  • 2017-05-29 14:29|황정섭 기자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핀테크 스타트업 페이콕(대표 권해원)은 오는 6월 모바일 영상인식 결제서비스를 서울시에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판매자인 카드가맹점은 이 회사가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앱) '페이콕'으로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결제를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남대문시장과 동대문시장 등에 이 앱을 제공할 예정이다.

결제앱 페이콕은 기존의 카드조회기 대신 앱 실행만으로 실물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는 물론 모바일앱카드를 영상으로 인식해 결제한다. OCR(광학문자인식) 기반의 영상인식 기술이 핵심이며, 카드 위·변조를 가려내기 위한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이 동시에 적용됐다.

이미지중앙

페이콕을 사용해 플라스틱카드를 결제하는 장면. (사진 제공:페이콕)


사용 편리성이 뛰어난데다 보안성도 검증돼 소상공인과 배달업 종사자는 물론 외판 직원이 많은 기업에서도 활용도가 높을 전망이다. 권해원 대표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금융보안원이 추천한 기업에서 보안 리포트를 통과해 보안성도 검증됐다"고 말했다.

페이콕은 이미 미국 등 6개국의 기업 및 정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내달 5일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K-글로벌 모스크바에도 참가해 러시아와 북유럽시장 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 미래부 산하 본투글로벌센터가 해외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jshw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