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북도·국가교육위원회, 미래 교육 현장 소통 간담회 개최
[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와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위원회는 2일 도청에서 '미래 교육 현장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지역대학 총장,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지역대학 위기와 지역대학 활성화 과제, 경북 주도 인재 양성 협력체제 구축을 주제로 한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권순태 안동대 총장은 대학 등록금 동결 장기화에 따른 지역대학 재정압박을 지적, 국가 고등교육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이상의 고등교육재정 확보 방안을 제안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사립대의 다양한 건학이념에 부합하는 인재 양성과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법인 기금 운용 자율성 확대를 제시했다.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대구보건대 총장)은 직업교육에 대한 법적 기반이 부족해 정책 추진과 재정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며 '직업교육법(가칭)' 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대구경북지역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인 정현태(경일대)총장을 좌장으로 최재혁 경북전문대 총장, 김상동 경북도립대 총장, 이동시 안동상공회의소장, 나중규 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펼쳤다.

박성수 경북도 지방시대정책국장은 지방 주도 인재 양성 협력체제 구축 방안으로 대학-기업 연계 기반 '대학 대전환', 고등학교만 졸업해도 성공할 수 있는 '고졸 청년 인식 전환', 외국인 광역 비자 도입을 통한 해외 인재 영입으로 '아시아 실리콘밸리 대전환' 방향을 소개했다.

도는 지역대학이 기업과 교육과정을 공동 설계하고 연구하며 논문이 아닌 고용과 제품 상용화로 평가받도록 하며 분야별로 특성화해 '경북연합대학' 형태로 공동운영해 나갈 구상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누구나 지방대학이 위기라고 언급만 하고 명확한 해법과 사례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경북의 과감한 실험들에 중앙부처 차원의 지원과 응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