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투자 한파에 기관전용 사모펀드 약정액 급감…전년比 87%↓
작년 1~9월 신규 약정액 2조606억원
여의도 증권가. [연합]

[헤럴드경제=김상훈 기자]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 여파로 지난해 신규 설립된 기관전용 사모펀드(PEF) 운용사로의 자금 유입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9월 신규 설립된 기관전용 사모펀드 약정액은 2조606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21년 같은기간 신규 약정액(15조3039억원) 대비 87%(13조2432억원) 줄어든 수치다.

기관 전용 사모펀드는 연기금과 공제회, 금융기관 등 기관투자자들이 출자자(LP)로 참여해 돈을 맡길 수 있는 펀드다. 국내에선 주로 기업의 지분 인수 후 투자금 회수를 목적으로 하는 ‘바이아웃(경영권 인수)’ 펀드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기관전용 사모펀드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시장에 유동성이 풀리고 기업 인수·합병(M&A)이 활발해지면서 최근 몇 년 새 급격히 팽창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기관전용 사모펀드 전체 약정액은 124조3579억원으로 3년 전인 2019년 9월 말(81조5423억원) 대비 42조8157억원(53%)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들어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리며 돈줄을 죄기 시작하면서 M&A 시장이 위축되고, 주요 자금회수 수단인 IPO가 급감하는 등 투자심리가 악화됐다. 이에 따라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이 위험관리 강화 차원에서 출자규모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 투자은행(IB) 업계에선 지난해 신규 약정액이 급감한 배경으로 2021년 기업 M&A와 기업공개(IPO)가 활발히 이뤄진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기관전용 사모펀드의 주요 운용사 중에선 약정액 규모에서 한앤컴퍼니가 MBK파트너스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한앤컴퍼니는 지난해 9월 말 기준 약정규모 12조7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까지 약정규모 1위였던 MBK파트너스의 경우 9월 기준 약정액이 10조7276억원으로 나타났다.

한앤컴퍼니는 운용 펀드 수(17개)에 변동이 없었던 반면 MBK파트너스는 펀드 청산 등을 반영해 운용 펀드 수가 13개에서 11개로 감소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awar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