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블프 줄서는 대신 ‘클릭클릭’...온라인 매출 12조 ‘신기록’
어도비 “올 온라인 매출 2.3% ↑
블프 日매출 90억달러 상회 처음”
소비자 부담 가중 후불결제 급증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 당일인 지난 2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메이시스 매장에서 여성들이 쇼핑을 위해 물건을 고르고 있다. [로이터]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블프·11월 25일)를 맞아 올해는 온라인 매출이 12조원 넘는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미국인들이 밤새 매장 문앞에서 긴 줄을 서는 대신 온라인으로 ‘손가락 쇼핑’을 더 즐기면서다.

26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데이터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블브 당일인 전날 미국의 전자상거래 매출이 전년보다 2.3% 늘어난 91억2000만달러(약 12조1779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온라인을 통한 블프 하루 매출이 9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매출 비중은 온라인 매출의 48%를 차지, 전년의 44%보다 늘었다.

기록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속에서 업체들이 파격적 할인에 나선 것이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를 유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세일즈포스에 따르면 올해 미국의 블프 평균 할인율은 30%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28%를 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직전인 2019년 33%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어도비 애널리틱스의 비베크 판드야 수석 애널리스트는 “팬데믹 이후 소비자들이 집에서 쇼핑하는 편리함에 매료되면서 블프의 온라인 매출이 처음으로 90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말했다.

다만 높은 인플레이션이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켰음을 알 수 있는 수치도 나왔다. 어도비는 블프 주간이었던 11월 셋째주 온라인 쇼핑 후불결제 규모가 전주 대비 78% 증가했다고 밝혔다. 당장 물건값을 치르기엔 부담이 큰 소비자들이 미래 소득을 미리 땡겨 블프 쇼핑에 사용했다는 의미다.

미국소매협회(NRF)는 추수감사절(11월 24일)부터 사이버먼데이(11월 28일)까지 5일간 역대 최다인 1억6630만명이 쇼핑을 계획하고 있다고 17일 전망했다. 어도비는 이 쇼핑 기간 미국인들이 온라인에서 총 348억달러(약 46조4476억원)를 지출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신동윤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