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세은, 라디오 첫 출연에도 유쾌한 입담…'모나리자' 열창
"뮤지컬 전공→트로트 전향, '공주마마'로 데뷔"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트로트 가수 이세은이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 폭발적인 가창력과 유쾌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1일 방송된 TBS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이하 '허리케인')에는 이세은이 출연해 '서바이벌 히든싱어' 코너로 천가연과 노래 대결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세은은 "라디오 첫 출연인데 긴장하지 않았다. 프로는 티내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대학교에서는 뮤지컬 전공으로 4년을 배웠다"면서 "올해 트로트를 처음 시작한 햇병아리다. 앨범을 내기 전에는 알바도 열심히 하고 가요제 나가서 상금도 받았다. 그래서 노래에 더 집중했다"고 밝혔다.

대결 곡으로 김연자의 '블링블링'과 조용필 '모나리자'를 선곡한 이세은은 특히 '모나리자' 엔딩 부분에 최고의 고음을 선사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러한 무대에 DJ들은 "젊은 김연자씨가 노래하는 것 같다", "세은씨가 춤을 추기시작하면서 동접자수가 확 늘었다"며 극찬을 하기도 했다.

이날 대결에서 이세은은 아쉽게 패했지만 "앞으로 열심히 하면서 좋은 모습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사랑합니다"라며 인삿말을 전했다.

한편 이세은은 지난 10월 데뷔 싱글 '공주마마'를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