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화 ‘딥 임팩트’ 현실로...인류 첫 ‘지구 방어 실험’ 성공
1100만㎞밖서 160m 소행성 충돌
다이모르포스 타격 공전주기 단축
소행성 충돌 시험 목적 발사는 처음
미 항공우주국(NASA)이 26일(현지시간) 실시간으로 생중계 한 이중 소행성 경로 변경실험(DART) 우주선이 시속 약 2만 1600㎞로 날아 지구에서 1100만㎞ 떨어져 비행 중인 소행성 다이모르포스에 다가가 충돌하고 있는 모습이다. (위쪽부터)다이모르포스(사진 가운데)가 우주선에 점차 가까워지며 마침내 충돌 직전 울퉁불퉁한 표면을 드러내고 있다. 소행성 충돌에 성공하자 나사 요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작은 사진). 인류가 지구 방어 전략으로 소행성을 대상으로 실험 충돌에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NASA-TV]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지구방어실험을 위해 발사한 우주선이 심우주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와 성공적으로 충돌했다.

지구와 충돌해 지구 멸망을 초래할 수도 있는 소행성의 경로를 바꾸는 실험이다. 인류가 실험실 밖을 벗어나 실제 소행성과 실험 충돌을 한 건 처음으로, 지구 방어 전략을 현실화하는 첫 발을 내디뎠다는 평가다.

NASA에 따르면 26일 이중 소행성 경로 변경실험(DART; 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 목적으로 쏘아 올린 우주선이 시속 약 2만1600㎞(초속 6.1㎞)로 날아간 끝에 이날 오후 7시14분(미 동부시간·한국시간 27일 오전 8시14분) 비행하는 소행성 다이모르포스에 정확히 충돌했다.

DART 우주선을 작년 11월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사한 지 10개월 만이다.

이번 실험에는 핵탄두 등 소행성 파괴 전략은 사용되지 않았다.

영화 아마겟돈이나 딥 임팩트에서는 핵폭탄이나 미사일로 소행성을 폭파시키는 장면이 나오지만, 나사는 폭파보다는 우주선 충돌을 통해 궤도를 바꾸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로리 글레이즈 NASA 행성 과학책임자는 AFP에 “우리는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소행성 충돌 위험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잠재적으로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다이모르포스는 지구에서 1100만㎞ 떨어진 곳에서 비행 중인 지름 160m짜리 소행성이다. 대략 이집트 피라미드 정도의 크기다. 이 행성은 자신 보다 큰 직경 780m의 소행성 디디모스 주위를 11시간 55분 주기로 돌고 있다. 두 소행성은 약 1㎞ 떨어져 있다.

NASA는 충돌 1시간 전부터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우주선이 충돌 직전까지 전송해 온 이미지를 실시간 공개하며 전 과정을 생중계했다. 충돌 직전 다이모르포스는 울퉁불퉁한 표면이 선명하게 보였다.

DART 우주선은 다이모르포스 보다 약 100배 작기 때문에 소행성 자체를 없애지는 못하지만, 경로를 변경할 수는 있다. 다이모르포스를 정면 타격함으로써 더 작은 궤도, 즉 디디모스 공전 주기를 10~15분 정도 단축시키는 게 NASA의 목표다.

DART 우주선과 충돌한 다이모르포스가 비행 궤도를 수정했는 지는 앞으로 수주에 걸쳐 지상과 우주망원경으로 관측하며 확인한다. 과거에도 수명이 끝난 우주선이 행성에 충돌한 적은 있지만, 처음부터 충돌 목적으로 우주선을 발사시킨 건 처음이다. 성공하면 앞으로 영화처럼 인류는 지구로 다가오는 소행성을 우주선으로 타격을 가해 밀어낼 수 있게 된다.

NASA에 따르면 약 100년에 한 번꼴로 지구와 충돌할 수 있는 지름 25m급 소행성은 약 500만 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지금까지 발견된 것은 0.4%에 불과하다. 2013년 2월 러시아 첼랴빈스크 상공에서 지름 18m 소행성이 상공에서 폭발해 6개 도시의 유리창을 박살 내고 1600여명이 부상을 입은 피해를 입힌 적이 있다.

한지숙 기자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