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개월간 손실일 ‘0’인 ETF가 있다
KODEX KOFR금리액티브 ETF
4월 상장 이후 플러스 수익률만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가 지난 4월 상장 이후 약 3개월 동안 단 한 번도 손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이 ETF는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유일한 ETF다. 그동안 ‘손실일 제로’를 이어갈 수 있었던 이유는 KOFR 금리가 익일물 국채·통안증권을 담보로 하는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되기 때문이다.

듀레이션(채권 회수 기간)이 1일인 하루짜리 상품을 다루기 때문에 매 영업일 기준 이자수익이 확정되고 누적되는 만큼 금리 변동에 따른 손실 위험이 거의 없다. 오히려 여타 채권형 상품과 달리 금리가 오를 경우 하루 이자가 늘어나게 돼 상품의 수익이 커지는 특징이 있다.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는 장내 거래뿐 아니라 장외에서도 손쉽게 설정· 환매가 가능하고, 매일 이자수익이 확정되기 때문에 유동성 관리 목적의 REPO 매수 대안으로 적합해 기관투자자의 참여율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KOFR의 구조상 하루만 투자해도 증권사의 평균 예탁금 이용료(0.33%, 금융투자협회 공시된 증권사 3000만원 구간 기준)나 일반 RP형 CMA(1.95%, 주요 증권사 18개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어 투자 대기 자금을 단기간 ‘파킹 통장’에 넣어두고자 하는 개인 스마트 투자자들의 장내 거래도 증가하고 있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