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생태계 통합한다
표준 SW 플랫폼 공동개발 착수
獨 벡터사와 SW 플랫폼 MOU
車부품 인증체계 ‘오토사’ 활용
안정적 통합 제어·보안성 높아져

현대모비스가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는 자율주행 차량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독일 벡터(Vector)사와 함께 글로벌 표준 소프트웨어(SW) 플랫폼을 만든다. 현대모비스의 기술을 중심으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와 부품업체의 자율주행 생태계를 통합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12일 독일 벡터 사와 손잡고 오토사(AUTOSAR)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업체 및 IT 기업이 참여해 만든 차량용 소프트웨어 글로벌 표준단체다. 오토사는 자동차 전장부품 관련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표준규격을 발표하고 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벡터 사는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로 현재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에 소프트웨어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오토사 표준개발에 참여하는 파트너사는 권한에 따라 코어(Core), 스트래티직(Strategic), 프리미엄(Premium), 디벨롭먼트(Development), 어소시에이트(Associate) 등 5개 등급으로 분류된다. 현대모비스는 벡터 사와 공동으로 오토사 표준에 기반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하면 오토사 프리미엄 회원사로 업계 표준 플랫폼 제작에 관여하고 있는 벡터 사의 풍부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다. 벡터 사는 현대모비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처를 확대할 수 있다

이같은 시너지를 통해 양사는 글로벌 고객사들이 요구하는 다양한 사양과 고도화된 기술 수준을 만족하는 전장 부품을 빠르게 개발하고 여기에 기반한 파생상품을 적용하기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전동화와 자율주행 기술이 확산되면서 미래차의 통합 소프트웨어와 각 부품 간 호환성이 미래차 기술 경쟁력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각 부품마다 서로 다른 프로토콜에 의해 제어되던 기존과 달리 자율주행 차량은 보다 도로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 각 부품을 제어하는 과정을 하나의 운영체제로 통합해야 한다. 이에 각 완성차 그룹은 자체적으로 통합 운영체제(OS)를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운영체제(CC OS)와 폭스바겐그룹의 ’VW.OS 등이 대표적이 예다.

문제는 현대모비스와 같은 부품 업체가 개발하는 전장 부품이 각 완성차 업체 별로 개발한 통합 OS와 완벽하게 호환돼야 차량이 원활하게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서 글로벌 표준 인증의 필요성이 대두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오토사 인증에 부합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하면 각 전장 부품이 보다 빠르고 안정적으로 통합 제어 될 수 있고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갖출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은 물론,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확충하기 위해 국내외 생태계 조성이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부터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개발사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핵심기술 국산화를 목표로 생태계를 확장하는 컨소시엄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벡터사를 시작으로 글로벌 업체들과 소프트웨어 협력 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 등 자율주행 요소기술을 보유한 핵심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중장기 협력 대상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담당 전무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쉽 구축을 통해 소프트웨어 글로벌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높이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호연 기자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