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CJ대한통운·네이버 ‘물류 동맹’ 강화 … ‘내일도착’ 서비스 확대한다
풀필먼트 센터 확대…네이버 ‘내일도착’ 안정적 제공
작년 대비 올해 4월 물동량 2.4배ㆍ브랜드 수 3.9배 ↑
CJ대한통운 군포 풀필먼트 센터에서 직원이 AI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융합형 풀필먼트’ 서비스를 운영하는 CJ대한통운이 네이버와 협업 속도를 높여 시너지를 강화하고,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선사한다고 11일 밝혔다.

풀필먼트는 다양한 셀러들의 상품을 센터에 입점시켜 공동보관, 재고관리, 포장, 배송 등 복잡한 물류 전 과정을 통합 수행하는 서비스다.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센터를 기반으로 네이버의 ‘내일도착’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양사 간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내일도착’ 서비스는 24시까지 주문된 상품을 다음 날 고객에게 전달해주는 배송 협력 모델이다. 고객이 15시까지 주문해야 익일 배송되는 일반 택배 서비스와 비교해 셀러는 하루 판매시간 확대 효과를, 고객은 배송시간 단축 효과를 볼 수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내일도착’ 물동량은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한 작년 6월 대비 약 2.4배 증가했다. 현재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브랜드 수는 137개로 작년 6월 대비 3.9배 이상 증가했다.

양사는 ‘내일도착’ 상품 카테고리와 브랜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일부터는 육아, 생필품 등 일부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오전 10시까지 주문하면 당일에 배송하는 ‘당일배송’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 하반기에는 새벽배송 테스트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올해 연말 물동량이 전년보다 3.5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는 물류 운영 규모 확대와 함께 첨단기술과 친환경 패키징 도입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군포에 로봇, AI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해 네이버 셀러들의 물류를 수행하고 있다. AGV(고정노선 운송로봇), AMR(자율주행 운송로봇) 등 로봇이 스스로 상품과 박스 이동 작업을 수행함으로써 물류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졌다. 또 ‘스마트 패키징’ 기술을 통해 완충재 사용량을 최적화하고 포장에 필요한 모든 소재를 종이로 대체하는 등 친환경 녹색 물류도 실천하고 있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첨단기술과 전국 인프라를 활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시간적·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품질 높은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네이버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운영 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새로운 배송 모델을 개발함으로써 고객들에게 더욱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