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온라인 쇼핑만 있나 창고형 할인마트도 있다…경쟁 격화 예고 [언박싱]
창고형 할인점이 올해 신규 출점을 강화하며 성장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지난달 31일 문을 연 롯데마트 맥스 창원중앙점.[롯데마트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승승장구하던 창고형 할인점이 올해도 신규 출점과 더불어 경쟁 격화를 예고했다. 특히 그동안 고성장세로 역신장 우려가 있지만, 리오프닝(경제활동재개)과 물가상승 속에 인기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창고형 할인점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올해 1분기 전체 신장률이 0.3%에 그쳤다. 기존점 기준으로 하면 -0.2%로 역신장했다. 같은 기간 할인점(이마트)은 전체 2.9%, 기존점 2.4% 신장했다.

이는 창고형 할인점이 일반 할인점 대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던 지난해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지난해 트레이더스 매출 연간 신장률은 14.5%에 달하며 할인점(5.4%)을 크게 앞질렀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집밥 수요가 늘어나고, 한번에 많이 사는 쇼핑 패턴을 보였기 때문이다.

올해 유독 트레이더스가 부진해보이는 것도 지난해 호실적으로 인한 기저효과 탓이 크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마트는 할인점과 트레이더스, 쓱닷컴 등 주요 사업이 전년도 높은 베이스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고형 할인점은 올해 신규 출점을 돌파구로 삼을 전망이다. 코스트코, 트레이더스가 양강 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롯데마트 맥스까지 가세했고 출점 지역 역시 다양하다.

수도권에서는 이마트 트레이더스 동탄점이 오는 6월 27일 프리오픈을 앞두고 있다. 7월 4일 정식 오픈하는 동탄점은 트레이더스의 21번째 매장이다.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2월 부산 연산점을 오픈하는 등 2018년 15개 점포에서 꾸준히 출점을 확대하고 있다. 코스트코는 김해점, 청라점, 고척점, 익산점 등의 출점을 추진중이다.

가족단위 쇼핑객이 많은 창고형 할인점은 올해 리오프닝에 따른 오프라인 쇼핑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고물가 현상도 가성비가 높은 상품 위주로 판매하는 창고형 할인점에는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고객들이 체감하는 밥상물가가 높아 식품 위주로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기존에 창고형 할인점이 없던 지방권까지 신규 출점이 꾸준히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맥스(Maxx)를 새롭게 선보이며, 창고형 할인점 사업 강화에 나선 롯데마트는 호남지역(송천, 상무, 목포점)에 지난달 31일 맥스 창원중앙점도 문을 열었다. 롯데마트는 기존 점포를 맥스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출점 속도가 빠르다. 기존 창고형 할인점인 빅마켓 금천점과 영등포점도 상반기 내 맥스로 전환하게 되면, 총 6개의 점포를 확보하게 된다.

창고형 할인점에 대한 고객 반응은 여전히 뜨겁다. 맥스 창원중앙점은 오픈 후 현재까지 전년대비 약 3배 이상의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창고형 할인점의 주력 상품군은 축산으로, 맥스 창원중앙점은 수입육과 양념육이 각 4배, 6배 이상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30~40대의 메인타깃 고객층이 방문율이 높은 만큼 조리식품은 15배, 냉동 및 냉장 식품은 10배 이상의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또한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건강기능식품을 대량으로 구매하는 고객도 늘어 건기식 카테고리 상품군 매출도 약 13배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