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오롱인더, 냉감(冷感)섬유 브랜딩 본격화
‘포르페(FORPE)’
높은 열전도율 바탕, 접촉시 표면온도 낮춰
최근 3년간 관련 시장 약 10배 성장
코오롱인더스트리 '포르페'로 만든 프리미엄 침구 브랜드 '코지네스트' 냉감 침구류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 장희구)는 올여름 무더위를 앞두고 냉감성능 특수 섬유 ‘포르페(FORPE)’ 브랜딩 강화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별도 브랜딩을 통해 B2B 사업의 한계를 극복,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늘려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포르페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독자기술로 자체 개발한 특수 섬유로 피부에 시원한 느낌을 더해주는 냉감성능이 특징이다. 높은 밀도의 구조를 갖추고 있어 외부 열을 퍼트리는 열전도율이 높은 HDPE(High Density Polyethylene·고밀도 폴리에틸렌)를 활용해 개발됐다. 냉감성능을 극대화한 포르페로 만든 원단에 피부가 닿으면 주위 열을 빼앗아 표면의 체온을 3~6℃ 낮춰준다.

최근엔 팬데믹 지속으로 인해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냉방병도 늘고 있어 별도의 장치 없이 체온을 낮춰주는 냉감소재 침구류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국내 HDPE 냉감소재 시장은 본격적으로 시장이 형성된 지 불과 3년 만에 약 10배 가까이 커질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2017년 포르페를 개발, 현재 연간 약 70% 이상(국내 기준) 점유율을 유지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폴리에틸렌 원사는 결정 구조로 인해 염색이 매우 어려운 반면, 포르페는 원착사(색상이 있는 원사) 생산이 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코지네스트, 알레르망, 이브자리, 세사리빙 등 국내 대표 침구 브랜드들과 높은 만족도로 거래중이며, 더 부드럽고 촘촘한 섬유 기술이 필요한 의류용도 개발중에 있다. 또한 연중 무더운 동남아를 비롯, 침구류가 발달한 유럽 등을 대상으로 글로벌 브랜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해외 진출도 준비중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이날 “브랜딩 강화는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독보적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슈퍼섬유 아라미드의 대표 브랜드인 ‘헤라크론(HERACRON)처럼 포르페도 냉감성능 특수섬유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침구회사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도 제품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최근 포르페의 별도의 택(Tag)을 개발하는 등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