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 청년친화委 150개로 늘린다
청년 정책 참여기회 대폭 확대
서울시 전체 위원회 중 63% 차지
오세훈 시장 ‘청년 서울’ 의지 반영
청년참여 온라인플랫폼도 구축

서울시가 서울 시정 전반에 청년의 정책 참여 기회를 확대한다. 시 청년친화위원회를 기존 27개에서 150개로 대폭 늘리고, 청년참여 온라인 플랫폼 등을 구축해 청년참여기구를 확대한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5일 ‘2022년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청년친화위원회를 총 150개(전체의 63.0%)로 확대하기로 했다. 청년친화위원회란 ‘서울시 청년 기본 조례’에 따라 위촉직 위원의 10% 이상을 청년으로 위촉해야 하는 위원회를 뜻하는 말이다.

시는 현재 총 238개 위원회를 운영 중으로, 지난해 12월 개최한 ‘2021년 제2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이 중 27개 위원회를 청년친화위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 청년친화위 추가 지정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청년 서울’을 만들고자 상생과 공정을 바탕으로 청년세대를 위한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청년의 삶에 영향을 많이 미치는 위원회 중 국무조정실의 지정 원칙을 적용하고 청년정책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청년친화위원회를 지정했다.

앞서 정부는 청년의 정책 참여를 늘리기 위해 청년위원 위촉요건을 완화하고 청년친화위원회 지정시 ▷개별사건·행정처분을 다루는 위원회 ▷청년 이외의 세대 관련 정책을 다루는 위원회 ▷행정 내부 업무를 다루는 위원회는 제외한다는 원칙을 세우기도 했다.

서울시는 청년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해 이번 청년친화위원회 지정 확대 외에도 서울 청년참여기구(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방안 개선, 청년정책 대토론회 개최 정례화, 청년참여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청년참여기구인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청정넷)’에서 활동할 청년을 모집하고 있다. 청정넷은 청년들이 스스로 청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고, 이슈를 공론화해 현실적인 해법을 제시하는 기구다. 지금까지 청년수당과 희망두배 청년통장, 청년 월세지원 등 다양한 청년 관련 정책을 제안해왔다.

시는 특히 올해부터는 여러 분야의 청년들이 다양하게 참여해 혁신적인 정책과 문제해결 방법을 제안할 수 있도록 신규참여자를 우선 선발하고, 우수 참여자에 인센티브 제공하는 등 운영에 내실화를 기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는 산하 위원회 등 시정에 참여할 청년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육성·관리하기 위해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를 2019년부터 운영 중이다. 시는 청년인재 육성을 위해 향후 ‘서울미래인재 데이터베이스’ 등록 방법과 기준을 재정비하고, 등록 청년을 대상으로 해당 분야 전문교육 강화할 방침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친화위원회 지정을 통해 청년의 시정 참여가 확대될 것”이라며 “청년의 시정 정책 참여 확대를 통해 시정 전반에 청년의 시각이 반영될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김용재 기자

brunc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