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린 트라이앵글’ 구축하는 SK
그룹 4대핵심 ‘친환경 사업’ 속도
수소는 SK E&S·배터리는 SK온
SK지오센트릭은 플라스틱 재활용
소셜벤처 수퍼빈과 순환체계 구축
올해 PP 공장 착공 2024년 완공

‘그린’을 4대 핵심사업 중 하나로 선정한 SK그룹이 수소, 배터리에 이어 플라스틱의 소재전환 및 리사이클링 투자를 본격화함으로써 친환경 부문의 삼각 트랜스포메이션(전환) 전략을 구축하고 있다. 그룹내 수소와 배터리는 SK E&S와 SK온이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그린 플라스틱 사업은 SK지오센트릭(구 SK종합화학)이 이끌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18일 화성시, 친환경 소셜 벤처기업 수퍼빈과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폐플라스틱의 분리 배출이 용이하지 않은 일반 주거단지, 단독주택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이 만들어진다. 이곳에는 수퍼빈이 개발한 AI(인공지능) 로봇(네프론)이 투입, 페트병 등의 자동 선별 작업에 활용된다. SK지오센트릭은 네프론이 수거 못하는 폐플라스틱을 화학적·물리적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연구개발을 수행할 계획이다.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은 “매립·소각되는 폐플라스틱 양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개발,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SK지오센트릭은 지난 10일 미국 퓨어사이클 테크놀로지와 손잡고 울산시에 신규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시아 최초의 재생 폴리프로필렌(PP) 공장으로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연 생산 규모가 6만t이며, 지오센트릭은 여기서 나오는 재생 PP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권을 갖게 된다.

PP는 자동차 내장재, 가전제품, 식품 포장 용기, 장난감, 생활용품 등에 다양한 색과 형태로 폭넓게 활용되고 있는 플라스틱 소재로, 전체 플라스틱 수요의 25%를 차지한다. PP는 다른 소재와 첨가제를 섞어 사용하는 특성상 기존의 물리적 재활용 방법으로는 냄새, 색, 불순물 등 제거가 어려워 대부분 소각 또는 매립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2020년 탄소사업 기반의 에틸렌 시장이 호황기였음에도 불구, 국내 최초의 나프타분해 공정인 NCC(Naphtha Cracking Center)의 상업가동을 중단하면서 그린 중심 화학기업으로의 변신을 본격 꾀하기 시작했다. 이후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친환경 ‘도시유전(油田)’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도시에 버려지는 플라스틱은 원유에서 만들어지지만, 폐플라스틱의 리사이클링 기술을 고도화하면 플라스틱을 재생산할 수 있는 신에너지원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플라스틱 재활용 뿐 아니라 아예 자연에서 썩는 소재로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사업에도 발을 넓히고 있다. SK의 다른 계열사인 SKC도 대상, LX인터내셔널과 함께 PBAT 사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 상태다. 각각 기술, 원료, 공급망에 강점이 있는 3사가 모여 합작사(가칭 에코밴스)를 설립하기로 한 것이다. 또 SKC는 농협과 농업용 생분해 멀칭(덮개)필름을 시범 생산하고 있다. 플라스틱에 석회석을 혼합해 만들어 환경친화적인 라이멕스를 생분해 소재로 전환, 한번 더 업그레이드하는 기술도 개발 중이다. 서경원 기자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