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NK부산은행, 65세 이상 ‘어르신 전용 상담센터’ 신설
상담 대기시간 축소, 쉬운 말 설명 등 어르신 맞춤 금융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BNK부산은행은 5일부터 만 65세 이상의 고객을 위해 ‘어르신 전용상담센터(1800-1100)’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부산은행 업무를 위해 만 65세 이상의 고객이 ‘어르신 전용 상담센터’ 대표번호로 전화하면 전담 상담사와 바로 연결이 가능하다. 대표번호 ‘1800-1100’은 한분 한분 100세까지 정성을 다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어르신 전용 상담센터’에서는 예금, 대출, 신탁, 전자금융 등 모든 은행 업무에 대해 상담이 가능하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상담사는 어려운 금융 용어를 쉬운 말로 천천히 설명하고, 상담사와 연결되는 절차를 최소화해 고객 대기 시간을 대폭 축소하는 등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은행 고객상담부 엄점수 부장은 “더 많은 어르신 고객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전문성 있는 금융 상담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어르신 고객을 위한 다양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급변하는 디지털 금융환경에 어르신 고객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메뉴를 선택하는 ‘보이는 ARS 서비스’ ▲ARS 멘트에 대한 ‘어르신을 위한 쉬운 말 서비스’ ▲모바일뱅킹에 큰 글씨를 제공하는 ‘크게 보기 서비스’, ‘ATM 화면 확대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