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국 대부분 한파주의보…호남 곳곳·제주 산지 대설주의보
중부지방 낮 기온도 영하
호남 10㎝ 이상 눈오는 곳도
강원 동해안에는 건조주의보
서울의 체감기온이 영하 10.5도까지 떨어진 17일 오전 추위에 대비해 두터운 외투로 무장한 시민들이 서울 송파구청 인근을 지나가고 있다. 박해묵 기자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 영향으로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내륙 대부분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사실상 한파주의보가 전국 대부분으로 확대된 셈이다. 전라도와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7일 "어제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전북 일부는 낮 기온이 영하에 머물겠다"라면서 내륙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추가로 발령했다.

추가로 한파주의보가 발표된 지역은 대전·대구·부산·울산·세종 등과 강원·충청·전라·경상 내륙이다. 서울과 경기·강원 내륙엔 전날 밤 이미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터라 사실상 내륙 전체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셈이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며 3도 이하이고 평년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17일 낮 동안에는 호남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특히 전라권에는 10㎝ 이상의 많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어 대설특보 확대도 예상된다. 전남 곡성·담양·장성, 전북 임실·순창·정읍, 제주, 울릉도, 독도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전남 함평·영광, 전북 고창·부안·군산·김제, 광주엔 향후 대설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는 의미로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전남 흑산도와 홍도엔 강풍경보, 부산·울산·인천 등엔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강풍경보는 '육상에서 풍속이 시속 75.6㎞ 이상이거나 순간풍속이 시속 93.6㎞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강풍주의보는 '육상에서 풍속이 시속 50.4㎞ 이상이거나 순간풍속이 72.0㎞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강원 동해안에는 건조주의보가 발령돼 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