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어준이 통제불가 신적 존재인가”…TBS 직원들도 ‘부글부글’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김어준·이강택 TBS 대표 비판 성토
“현 대표 체제하 사내게시판 실명 전환, 사내 비판은 블라인드로”
블라인드 속 TBS 직원들의 김어준 성토글. [‘블라인드’ 앱 캡처]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공개 지지가 논란인 가운데 익명 직장인 커뮤니티 앱 ‘블라인드’에 김씨를 감싸는 TBS 태도를 비판하는 TBS 직원들의 성토글이 여럿 올라와 눈길을 끈다.

블라인드는 각 회사 소속임을 e-메일 등을 통해 인증해야 가입해 활동할 수 있다.

27일 TBS 블라인드를 보면 특정 출연진의 정치편향성 논란이 자신들의 생계와 직결되는 고용과 급여로까지 불똥이 튈까 불안해하는 분위기가 읽힌다.

‘김어준은 통제불가야?’란 제목의 글쓴이는 “김어준이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인가, 제작진은 어떤 요구도 못하냐”며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준 이익이 많았고 덕분에 많이 알려지기도 했지만 그렇다고 내 월급이 오르진 않았다”고 씁쓸해했다. 그는 “김어준으로 인해 뉴공(‘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뿐 아니라 라디오본부, 회사 전체가 위기인데 내년도 예산도 대폭 삭감됐다는 얘길 들으니 내 고용과 월급도 어찌 될까 불안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강택) 대표와 김어준이야 계약직에 프리랜서니까 나가면 그만이겠지만 남아 있는 우리는 좌파방송, 편파방송 딱지를 안고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할까”라고 우려했다.

또 다른 직원은 “서울시장이 말하는 거 보면 위태위태하던데 현실적으로 회사 자체가 없어지거나 부당 해고당할 수도 있냐”고 걱정했다.

또 다른 아이디의 직원은 “어찌 보면 우리가 초래한 거다. 김어준이 뭔 뻘짓을 해도 노조가 나서 쉴드치기 바빴다. 우리도 김어준 팔이나 했지, 신경도 안 썼다”고 자책했다. 이 직원은 “눈치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닌 거 같다. 떠날 사람들 때문에 이래야 하나. 대표도, 김어준도 다 정치적 욕심에 회사를 이용하는 거 아닌가”라며 행동을 촉구하기도 했다.

TBS 공식게시판에선 이미 지난 25일부터 김씨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김씨는 지난 22일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혼자서 여기까지 온 사람이다. 이제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TBS 직원들이 사내 게시판을 놔두고 익명의 ‘블라인드’를 통해 의견을 개진하는 건 사내 게시판이 실명제로 운용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서울시 관계자는 “현 이강택 대표 체제가 되면서 이전 익명이던 사내 게시판이 실명제로 전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출자출연기관인 미디어재단 TBS의 예산편성권과 지도감독권한이 있는 서울시는 내년 예산안에서 TBS 출연료 삭감을 검토 중이다. 김씨가 회당 200만원의 고액 출연료를 계약서도 쓰지 않고 받아 논란이 되자 시민혈세의 사용처를 손보겠다는 것이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9~20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매우 자극적이고 재미를 추구하는 시사 프로그램 탈을 쓰고 있다”며 “TBS가 정도(正道)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서울시의회 시정질문 답변에서 “취임 뒤 각종 투자출연기관 노조위원장들과 함께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TBS 노조위원장도 참석했다”며 “그 자리에서 ‘세간에 이런 우려가 있는데 사내 평가는 어떤가’라고 여쭤봤더니 사내에서도 우려의 시각이 없는 건 아니라고 하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