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안보보좌관 “한미, 대북조치 관점 다를 수도” 미묘한 여운
美, 종전선언 검토중인 가운데 신중론 내비쳐
국무부 “외교가 효과적 수단…北 응답 기다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6일(현지시간) 한미가 대북 접근법에서 순서, 시기, 조건 등과 관련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한 미 내부의 신중론을 반영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미 간 대북 접근법에서 관점이 다를 수도 있다며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

설리번 보좌관은 26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한미 간 논의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또 최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가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각각의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 시기, 조건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미국이 그동안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 구상에는 긍정적 입장을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계기에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신중론을 견지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현재 한국은 종전선언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여정에서 입구가 될 수 있다는 논리로 미국을 설득하는 데 공을 기울이고 있다. 미국은 종전선언 채택 과정과 부작용 등 파장에 대해 검토중인 단계로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결국 설리번 보좌관의 발언은 한미가 종전선언을 놓고 다소 이견이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설리번 보좌관은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한 듯 “우리는 외교를 통해서만 진정 효과적으로 진전할 수 있을 것이고 외교는 억지력과 효과적으로 짝을 이뤄야 한다는 전략적 핵심 계획과 신념에서는 근본적으로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수습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이어 특정 이슈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 “우리는 집중적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호응을 재촉구했다. 이와 관련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있어 외교가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믿는다”며 “우리는 외교에 열려 있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고 외교적으로 관여할 준비가 돼있다고 분명히 해왔다”면서 “일련의 메시지를 통해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