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들, 일베 수준 공격” 발언 논란
송영길, 13일 이낙연 지지자 공세에 대해 ‘일베와 다를바가 없다’ 발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결선 투표'를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측의 이의제기로 열린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전 당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일베 수준’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송 대표는 13일 오후 YTN 방송에 출연해 ‘이낙연 지지자들의 반발이 있다. 대표님께도 문자 폭탄이 오느냐’는 질문에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저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그런 개혁 당원이라는 분들이 이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아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 것이다. (일베와) 똑 닮았다. 일베와 다를 바가 없다, 이런 행태는”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경선 과정의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는 “어찌됐건 경선이 쉽지 않은 것이지만 그래도 우리 민주당이 저력 있게 잘 마무리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힘든 상황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잘 감수하고 해가야 한다. 참 정치인의 숙명이니까. 아무래도 이낙연 후보님을 지지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그 마음을 싸안아야 되니까. 일부 몇 사람이 그런 거지 사실 대부분의 이낙연을 지지했던 분들은 우리 당에 대한 애정을 가지신 분들이고 훌륭한 분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분들의 문제 제기도 겸허하게 수용할 것들이 있다”고 이었다.

송 대표는 “이재명 후보도 그걸 잘 귀 기울이고 수용을 해야 된다고 본다. 저 역시 우리 이낙연 후보님을 지지했던 많은 열성 당원들의 충정을 잘 헤아리고 수용하게 노력하겠다”며 “그런데 일부 몇 사람들이 아주 악의적으로 당 대표나 이런 사람들에 대해서 그런 입에 담지 못할 비난을 하고 하는 행위는 아주 옳지 않은 행위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의 지지자 비하 발언은 지난 7월에도 있었다. 송 대표는 당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며 소위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구는 안 된다' '차라리 야당을 뽑겠다'는 안일한 생각을 하는 순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고 말해 지지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 측이 요구한 경선 무효표 산출 방식에 대해 유권해석을 위해 김상희 의원 등 당무위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