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 뚫고 해외로… 부산시, 해외 취업 뽀개기 지원나서
‘2021 부산 해외취업 합동박람회’, 미국·일본 등 20여개사 참여
기업설명회, 실시간 줌 특강, 모의 면접 등 맞춤형 컨설팅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부산지역 청년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자 ‘2021 부산 해외취업 합동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고용노동부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 한국산업인력공단, 주일본 대한민국대사관 등 다양한 기관이 힘을 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막혀버린 해외 취업의 길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통합정보망 ‘월드잡 플러스’를 통해 13일부터 12월 말까지 약 3달간 진행되는 박람회에는 미국과 일본기업 약 20여 개사가 참여한다.

주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박람회에서는 참여 기업설명회 및 인사담당자 실시간 줌(ZOOM) 특강, 영·일문 이력서 첨삭, 모의 면접 등 1대1 맞춤형 컨설팅, 합격 후 비자발급 등 채용까지 사후관리 지원 등을 통해 부산 청년들의 해외 취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오프라인에서도 청년두드림센터(부산진구 부전동)에 화상 면접 부스를 운영해 화상 면접 장소나 관련 장비가 필요한 청년들을 지원한다.

해외 취업에 관심 있는 만 34세 이하 청년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고미자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이번 박람회가 코로나로 메마른 해외 취업에 대한 청년구직자들의 목마름을 해결하는데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청년들이 많이 참여하여 부산시와 함께 글로벌 취업의 문을 두드려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