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밀양 청정 특산물 ‘꾸지뽕’ 맛보세요”
밀양시, 꾸지뽕 수확기 맞아 대대적 홍보
밀양시 산외면 대표 특산물인 꾸지뽕이 빨갛고 탐스럽게 익어 나무마다 촘촘히 매달려 있다.

[헤럴드경제(밀양)=이경길 기자] 밀양시가 만능 약용수(藥用樹)로 알려진 꾸지뽕 수확기를 맞아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밀양시 산외면행정복지센터(면장 박재권)는 11일 “열매는 물론 뿌리와 줄기, 잎까지 모두 차나 약재로 활용 가능한 꾸지뽕 수확이 한창이다”라며 “많은 소비자들이 여러 방면에서 활용도가 높고 건강에도 유용한 우리 지역의 대표 청정 특산물인 꾸지뽕을 많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매년 산외면 남기리 일대에서는 9월 말에서 11월 초까지 빨갛고 탐스럽게 익은 꾸지뽕 열매가 나무마다 촘촘히 매달려 지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끈다.

꾸지뽕에는 항산화제인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돼 각종 유해물질과 암세포 발생을 억제하며, 체내 포도당의 이용률을 높여주고 인슐린 분비를 조절함으로써 당뇨예방에도 효능이 있다. 또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혈관 벽을 강화시켜 동맥경화와 고혈압 등 혈관질환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산외면에서는 약 13ha에서 20여 농가가 꾸지뽕 재배에 종사하고 있는데, 꾸지뽕 열매는 연간 50톤 정도가 생산돼 홈쇼핑 업체 납품과 통신판매, 밀양물산 등을 통하여 생과(냉동팩)와 주스(파우치)의 형태로 판매되고 있다.

박재권 산외면장은 “꾸지뽕은 과수 자체의 면역력이 높아 병충해를 입지 않으므로 농약 살포 없이도 재배 가능한 진정한 유기 농산물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시민들을 위한 농장 방문 열매수확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는데, 1kg당 4000원 정도의 비용으로 참가가 가능하며 참가 희망자는 밀양꾸지뽕 영농조합법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hmd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