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롯데홈쇼핑, 가상 모델 ‘루시’가 쇼호스트로 나선다
롯데홈쇼핑이 자체 개발한 가상 모델 ‘루시’.[롯데홈쇼핑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롯데홈쇼핑은 자체 개발한 가상 모델 ‘루시’를 가상 쇼호스트로 발전시키는 등 메타버스 사업에 속도를 낸다고 1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9월부터 자체 전문인력을 통해 개발한 루시의 움직임, 음성 표현 등을 인간과 비슷한 수준으로 고도화해 쇼핑 서비스에 적극 활용하고, 더 나아가 가상 쇼호스트로 활동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디지털 콘텐츠 제작 기업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시각 특수효과 기업 엔진비주얼웨이브, 카이스트와 메타휴먼(META Human)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가상모델 루시는 실제 촬영한 이미지에 가상의 얼굴을 합성하는 방식으로, 피부의 솜털까지 표현 가능한 하이퍼리얼리즘 모델링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산업 디자인을 전공한 29세 모델이자, 디자인 연구원 설정으로 올해 2월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플루언서로 활동해오며 현재 2만1000명의 팔로어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패션 문화 편집 공간 ‘무신사 테라스’에서 파워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진행한 체험 마케팅에 참여하는 등 대외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디지털 콘텐츠 제작 기업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시각 특수효과 기업 엔진비주얼웨이브, 카이스트와 메타휴먼(META Human)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성규 엔진비주얼웨이브 대표, 서동욱 NEW 부사장, 진호 롯데홈쇼핑 디지털사업부문장, 이수영 카이스트 교수.[롯데홈쇼핑 제공]

진호 롯데홈쇼핑 디지털사업부문장은 “메타버스 트렌드를 반영해 가상 모델 루시를 인간과 비슷한 수준으로 고도화해 활용 범위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전문적인 기술과 연구 능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에서 나아가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본격 추진하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