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원시 2030 지속가능발전 사례집’ 4권 발간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수원시는 2016년부터 도시 특성을 잘 반영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해 선도적으로 온실가스 관리정책을 추진해왔다. 온실가스 인벤토리로 온실가스 배출원, 분야별 배출량 추이 등 세부적인 기초자료를 확보해 온실가스 감축정책에 적용했다.

지난 4월에는 인벤토리 자료를 토대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을 마련하고, 수원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부문별 정량적 이행목표를 제시했다.

수원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지속가능발전 관련 모범사례를 소개하는 ‘수원시 2030 지속가능발전 사례집’ 4권을 발간했다. 지속가능발전 사례집 4권에는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비롯한 수원시의 ‘사회 분야’ 지속가능발전 사례가 수록돼있다.

환경·경제·사회 분야 지속가능발전 관련 전문가, 시민사회 현장 활동가, 담당 공직자 등이 필자로 참여했다.

‘수원시 2030 지속가능발전 사례집’은 총 4권으로 이뤄져있다. 2019년 1권(환경 분야)을, 2020년 2·3권(경제·사회 분야) 사례집을 발간했다. 1~4권에 총 45개 지속가능발전 사례가 수록돼 있다.

1997년 출범한 ‘지방의제21’을 전신으로 하는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유엔이 1992년 채택한 ‘아젠다21’(Agenda21)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거버넌스 기구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