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4월하순 개소
시범운영에 들어간 광주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광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광역시가 노동자 복지 정책으로 마련한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광(光)클리닝’이 22일 개소를 앞두고 시험운영에 돌입했다.

광주시(시장 이용섭)에 따르면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광클리닝은 민선7기 역점시책으로, 기름때와 유해물질 등이 묻은 작업복은 일반세탁소에서는 잘 받아주지 않는다는 민원을 수렴해 단체 작업복세탁소를 개소키로 했다.

지난 3월 하남혁신지원센터 부지 내에 작업복 세탁소 건립과 장비 설치를 마치고 지난달 25일부터 4월21일까지 시험운영하고 정식개소 예정이다.

그동안 대기업 공장은 자체 세탁소가 있지만, 중소 사업장 노동자들은 대부분 작업복을 집으로 가져가 세탁하기 때문에 작업복에 묻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가족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세탁소는 광산구 하남산업단지와 주변 산단의 중소업체 노동자들이 이용하게 되며, 이용료는 상·하의 1벌당 하복·춘추복 500원, 동복 1000원이다.

운영 기관인 광주광산자활센터는 이용 기업과 노동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기업을 개별 방문해 세탁물을 수거하고 세탁·포장 후 배송하는 방법으로 시험운영 기간 중 무료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10여개 업체가 노동자 복지 차원에서 개소 후에도 세탁요금을 기업체 부담으로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을 희망하는 업체는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광클리닝(062-951-1635)으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한편, 전국금속노조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실사단 30여 명은 8일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를 방문해 세탁시설 가동 등 운영 실태를 둘러보고, 작업복세탁소의 선도적인 운영을 전국의 주요 산단으로 확산하는 방안과 노동자 가족의 건강권 보호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