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가 시장 ‘훈풍’ 부나…1월 상업용 부동산 거래량 역대 최고치
코로나 불경기에 상가 손바뀜 활성
서울 남대문·시청 상권 모습[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영향으로 상가 시장은 침체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상업용 부동산 거래량은 전년 대비 증가했으며 올해 1월 거래량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매매 거래된 상업용 부동산(1·2종근린생활, 판매시설) 거래량은 6만 3354건으로 전년도 6만 148건 대비 약 5.3% 증가했다.

올해 1월 거래량도 증가했다. 올해 1월 상업용 부동산 거래량은 5852건으로 지난해 동월 4382건 대비 약 33.5% 증가했다. 이는 상업용 부동산 매매 거래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래로 역대 1월 중 가장 높은 수치의 거래량이었다.

올해 1월 전국에서 거래량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1758건 거래가 이뤄진 경기도였으며 이어 △서울(1203건), △부산(551건), △인천(294건), △경남(283건), △대구(248건) 등의 지역이 뒤를 이었다. 이는 수도권에서만 전체 거래량 중 55.6%가 거래된 것을 보여준다.

지난해 1월 대비 거래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628건 증가한 경기도였으며 △부산(264건 증가), △서울(151건 증가), △경북(81건 증가), △충남(74건 증가) 등의 지역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가 있었지만 주거용 부동산 규제의 증가, 저금리 기조 유지 등의 이유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롭고 수익률이 높은 상업용 부동산의 인기는 꾸준하다"며 "여기에 최근 시세보다 저렴한 상업용 부동산 매물이 종종 시장에 나와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