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특징주] KMH하이텍, 삼성전자 세계최초 6SSD양산…30조 시장 수혜기대감 강세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삼성전자가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테크업체의 데이터센터 서버 수요 회복에 맞춰 데이터센터 전용 고성능 SSD(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를 양산해 페이스북에 공급한다는 소식에 SSD케이스와 집적회로(IC) 트레이 등을 삼성전자에 공급하고 있는 KMH하이텍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MH하이텍은 오전 10시 2분 전일 대비 125원(7.27%) 상승한 1845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전세계 데이터 사용 총량이 지난 2016년 약 16ZB(제타바이트)에서 오는 2025년 163ZB로 10배 정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데이터센터 시장 규모도 2017년 1549억달러(약 189조원)에서 지난해 2062억달러, 2022년 2519억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기업용 SSD 시장도 지난해 177억달러(약 19조6000억원)에서 2023년 260억달러(약 28조8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삼성전자의 신제품은 업계 최초의 6세대 V낸드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센터 전용 SSD로 OCP(Open Compute Project)의 NVMe 클라우드 SSD 표준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데이터센터에서 요구하는 성능과 전력 효율, 보안 등의 기준도 충족했다고 밝혔다. 낸드플래시 기반 SSD를 발판으로 미래 먹거리 시장 선점에 나섰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KMH하이텍은 SSD 케이스와 집적회로(IC) 트레이 등을 주력제품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전체 매출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55%, 마이크론은 20% 정도다.

number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