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입법조사처 "우편투표 개선대책 필요"
국회 전경[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국회입법조사처는 "우편투표 절차 투명성 강화 및 공명선거교육 내실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22일 강조했다. 입법조사처는 오는 23일 '우편투표제도의 현황과 개선방안'을 다룬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국회에 따르면 우편투표는 2012년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사전투표제도가 도입되면서 거동불가자 등을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방식이다.

입법조사처는 "우편투표는 최근 비대면 투표방식으로 관심이 커지고 있으나, 부정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으므로 실효성 있는 개선책 모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우편투표에서 발생하는 부정행위는 허위신고, 대리기표, 투표간섭·방해, 기표된 투표용지의 은닉, 훼손 등이다.

입법조사처는 "우편투표절차의 공정한 관리·감독을 위해 일정 규모 이상의 기관·시설이나 장애인시설의 경우 ‘참관인 및 투표사무원 파견’, ‘거소투표용지의 투표자 본인 수령 확인’, ‘비밀이 보장되는 장소에서 투표 실시’ 등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소투표자 및 장애인 수용시설의 장(長)을 대상으로 한 선거참여 및 공명선거 준법교육과 함께, 선거관리위원회 현지실사 강화와 엄정한 법 적용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