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침없이 인상했다, 스리슬쩍 인하…명품 가격 왜 이러나 [언박싱]
주가도 아닌데…오르락내리락하는 명품 가격
“살 사람은 산다” 베짱 영업하는 명품

서울 한 백화점 매장 안에 있는 구찌 매장 [사진=김빛나 기자]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해마다 기습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명품 브랜드가 일부 제품 가격을 인하했다. 가격 인상할 때처럼 소비자에게 별도의 안내는 없었다. 불황에도 인기를 누리는 명품 브랜드가 ‘베짱 영업’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가도 아닌데…오르락내리락하는 명품 가격

디올 북토트백 [사진출처=디올 공식 홈페이지]

20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최근 디올은 ‘트왈드주이 라지 북토트’의 가격을 인하했다. 해당 제품은 400만원에 판매됐으나 현재 10만 원 인하한 39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운영하는 펜디는 최근 대표 제품인 ‘바게트 가죽백의 가격을 398만원에서 375만원으로 23만 원 인하했다. 해당 제품은 지난해 10월 한 차례 가격 인상된 제품이다. 펜디는 지난해 바게트 가죽백의 가격을 335만 원에서 398만 원으로 63만 원 인상한 바 있다. 1년 동안 가격 변동이 발생했지만, 별도의 공지나 고객 안내는 없었다.

앞서 지난 1월 루이뷔통은 가방을 포함한 일부 품목의 국내 가격을 인상했다. 루이뷔통은 지난해 5월에도 일부 상품 가격을 올린 바 있다. 이번에는 저가 제품인 미니 핸드백과 파우치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포쉐트 악세수아 nm 핸드백은 98만 원으로 25.6%, 토일레트리 파우치15는 51만 원에서 60만 원으로 17.6% 인상됐다. 에르메스도 같은 달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피코탄18 핸드백은 354만 원으로 3.2%, 가든파티36 핸드백은 482만원으로 2.1% 올랐다. 슬리퍼인 오란과 실크 스카프인 카레는 3만 원씩 올랐다.

“살 사람은 산다” 베짱 영업하는 명품
지난해 해외 명품 매출 신장률 [자료출처=각 사]

명품 브랜드가 소비자 불만을 감수하고 가격을 계속 바꾸는 이유가 있다. 가격 정책에 상관없이 ‘365일 잘 팔리기’ 때문이다. 지난해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 명품 매출을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월~3월을 제외한 모든 달에서 해외 명품 매출은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가장 많이 증가한 시기는 7~8월이다. 7월 신세계백화점 해외 명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현대백화점은 45% 증가했다.

명품 특성상 브랜드의 ‘오락가락’ 가격 정책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에서도 명품 가격을 내리는지 올리는 지 알 수 없다”며 “소비자에게 워낙 인기가 많기도 하고, 명품 브랜드 특성상 비밀주의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