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 디지털헬스·테크핀 스타트업 2곳 투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Startup Factory)가 테크핀 및 디지털헬스 분야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은 NFC(근거리무선통신) 간편결제에 필요한 데이터 솔루션 기업 올링크와 대화 기반의 치매 선별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븐포인트원이다.

올링크는 별도 단말기나 POS 변경 없이 NFC 간편결제를 실현할 수 있는 데이터 솔루션을 개발했다. 간편결제 사업자는 추가 투자 없이 가맹점 커버리지를 넓힐 수 있고, 이용자들은 OS 제한 없이 간편결제를 경험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만든 간편결제 서비스를 곧 출시할 계획이다.

올링크를 창업한 김경동 대표는 삼성페이 등 간편결제 솔루션 기획 및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갖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이랜드리테일, 롯데액셀러레이터, 신한캐피탈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세븐포인트원은 대화 기반의 치매 조기 선별 솔루션을 제공한다. 3분 이내의 테스트로 관련 뇌 기능을 분석해 치매 고위험군을 선별하는 방식이다. 3차례의 임상에서 기존 검사를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했다. 테스트는 간단한 음성 대화 방식으로 휴대전화 및 AI(인공지능) 스피커로 진행 가능하다. 현재 보험사, 지자체 등과 사업 협력 중이다.

세븐포인트원은 인지 능력을 개선할 수 있는 VR(가상현실) 콘텐츠도 개발했다. 기억 회상 및 심리 안정 기법으로, 시범 사업 결과 이용자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동시에 기억력도 향상된 효과를 확인했다. 정태일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