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약 기술수출 역대 최대…연구개발(R&D) 투자 결실
-지난해 기술수출 총 10조1500억원…역대 최대
-이 중 6조8000억원 계약이 정부의 연구개발 사업 지원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지난 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신약 기술수출이 역대 최대 성과를 냈다. 이런 배경에는 정부의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도 도움이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두 기관의 지원을 받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2020년 글로벌 기술수출 건수는 총 6건, 약 6조8000억원 규모라고 밝혔다. 이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2020년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기술수출 계약금액인 총 10조1492억 원의 6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특히 알테오젠, 보로노이,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같은 바이오 벤처기업이 전체 기술수출의 8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벤처기업이 개발한 원천기술과 신약 후보물질을 글로벌 제약사가 기술이전 받아 개발하는 개방형혁신(오픈이노베이션) 성과가 주를 이룬 것이다.

보건복지부 제공

지난 해 기술수출 중 알테오젠의 ‘ALT-B4’는 정맥주사용 항체 및 단백질 의약품 제형을 피하주사용 의약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 인간 재조합 히알루론산 분해효소다. 알테오젠에서 자체개발한 피하주사 제형변형 플랫폼 기술을 통해 개발되었으며 이러한 플랫폼기술 활용을 통해 향후 추가 기술수출이 기대된다.

유한양행의 ‘YH12852’는 위장관질환 치료제로 국내 전임상 독성‧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뒤 미국에 기술이전 되었다. 2021년 중 미국에서 임상 2상 시험이 진행될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의 ‘세노바메이트’는 뇌전증 치료제로 우리나라 최초로 후보물질 발굴부터 글로벌 임상개발, 판매 허가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했다. 최근에는 일본에 최대 5788억 원(계약금 545억 원, 상업화 달성 기술료 5243억 원 및 로열티) 규모의 기술이전 성과를 거두는 등 향후 국내 최초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매출 1조 원 이상) 달성이 전망된다.

보로노이사의 ‘VRN07’은 유전자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비소세포폐암에 선택적으로 작용 가능한 신약 후보약물이다. 일반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고형암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의 ‘LCB67’은 세포 폐암, 간암 및 다양한 고형암에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신약후보물질이다. 자체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기술 ADC(항체-약물 복합체)을 통해 개발되었으며, 작년에만 LCB67을 포함하여 차세대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총 4개 후보물질의 미국, 중국, 유럽 등 글로벌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현수엽 보건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직무대리는 “민간기업의 도전적인 연구개발(R&D)과 과감한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역대 최대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민간투자 규모에 비해 작은 규모이나 꾸준한 보건복지부 R&D지원 사업은 신약개발 위험을 분담해주는 혁신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