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수처 수사 1호는 윤석열?…김진욱 “모든 가능성 열어놔”
“수사 1호, 정치적 고려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할 것”
조수진 “여권, 尹 1호로 꼽아” vs 최강욱 “왜곡 유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는 19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될 것이란 여권 일각의 관측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이 자리에 있는 여권 의원만 하더라도 거리낌 없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꼽았다”며 이에 대한 견해를 묻자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하겠다”고 답했다.

조 의원의 질의는 최근 법제사법위원회로 배치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조 의원은 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PPT에 띄우고 “검찰총장과 전현직 고위 검사들, 사건 수사 검사, 국회의원과 유력 정치인 등이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라고 한다”며 “윤 총장을 다시 한번 꼽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권력과 야합하면 권력의 존재 이유는 더더욱 사라질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를 향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기 때문에 검찰총장이 핍박을 받았고, 공수처 수사 1호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최강욱 의원은 즉각 신상발언을 통해 “이런 식으로 할 줄 몰랐다”며 “언론인 출신이면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왜곡된 전제 사실이 나오는 것을 들었다”고 불쾌함을 표시했다.

최 의원은 1호 수사대상과 관련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윤 총장의 장모 사건이 이슈가 됐을 때, (공직자의) 직계존비속이나 배우자만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기 때문에 그 사람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총장이 공수처 1호가 될 수 있냐는 유도성 질문에 대해서도 ‘그것은 공수처장이 결정할 일’이라고 답변을 분명히 했다”며 “이 자리에서 왜곡이 저질러져 굉장히 유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