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민주당 "사망한 택배노동자 근무일지 공개하라"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열린민주당이 19일 "사망한 택배노동자의 근무일지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정윤희 열린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12일 서울 강남의 택배기사가 아침에 분류작업을 하다가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부대변인은 "올해만 택배노동자들 16명이 과로사로 숨졌다. 코로나 시대에 택배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은 매우 열악해지고 있다"며 "택배노동자들은 분류작업, 당일 배송, 야간 배송, 새벽 배송 등으로 퇴근 없는 삶을 살고 있다. 우리의 삶을 편하게 해준 배송수단이 오히려 택배노동자들에게는 목숨 걸고 일해야 하는 죽음의 배송이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택배노조가 요구하는 분류작업 인력 투입, 야간배송 중단과 지연배송 허용, 택배요금 정상화를 위한 사회적 논의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며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사망한 택배노동자들의 근무일지를 공개하지 않아 산재신청을 하지 못하는 현실은 택배노동자들을 두 번, 세 번 죽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부대변인은 "택배사들은 무엇이 두려워 택배노동자들의 근무일지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못하는가"라며 "사람이 죽고사는 문제다. 지금 당장 택배노동자들의 근무일지 등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해 택배노동 환경이 하루빨리 개선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