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KLPGA 신인왕 유해란, 꿈나무 육성에 1000만원 기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지난해 KLPGA 신인상 유해란(19·SK네트웍스)가 골프 꿈나무 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1000만원을 대한골프협회에 전달했다.

유해란은 14일 대한골프협회(KGA)를 방문해 “아마추어 시절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프로골퍼 선배들의 선행을 보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제는 내가 후배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1000만원을 쾌척했다.

유해란은 지난 2016년 중학교 3학년때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8년까지 활동했으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프로전향후에는 KLPGA 대회인 삼다수마스터즈 대회 2연패에 성공하는 진기록을 세우는 등 상금랭킹 2위에 오르며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