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마지막 팬데믹 아닐 것…다음 준비해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마지막이 아닐 것이라며 세계 각국에 대비를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첫 번째 ‘국제 전염병 준비의 날’을 맞아 배포한 영상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난 12개월 동안 세계 경제와 사회에 큰 혼란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는 이것이 마지막 팬데믹이 아니고 전염병은 삶의 한 실상이라는 점을 알려준다”며 다음번 팬데믹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팬데믹은 인류와 동물, 지구 사이의 밀접한 관계를 들춰냈다”며 “그 준비가 보건 분야뿐 아니라 전염병 대응에 대한 전반적인 투자로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투자가 후손들에게 더 안전하고 더 회복력 있으며 더 지속가능한 세상을 물려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