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단 사자”…새내기주 쓸어담는 동학개미
앱코·클리노믹스 등 코스닥 개인 순매수 10위권
9일 상장 퀀타매트릭스, 단숨에 3위로
엔에프씨 등 일부 종목 하락…투자주의 필요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증시에 갓 데뷔한 ‘새내기주’들에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리고 있다. 향후 주가가 공모가나 상장 첫날 주가보다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일단 매집에 나서는 양상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앱코, 엔에프씨, 포인트모바일, 클리노믹스, 퀀타매트릭스는 모두 12월 1~9일 코스닥 개인 순매수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9일 상장한 퀀타매트릭스는 개인이 하루 동안 513억원어치를 사들이며 단번에 순매수 3위를 차지했다. 이날 3419억원, 1278만주가 거래된 퀀타매트릭스는 코스닥시장 거래대금 8위, 거래량 25위를 기록하며 관심을 모았다.

앱코는 상장 이후 9일까지 499억원을 순매수해 4위, 클리노믹스는 494억원 순매수로 5위에 올랐다. 포인트모바일(398억원)과 엔에프씨(375억원)도 차례로 7, 8위에 랭크됐다.

개인은 이달 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명신산업도 827억원어치를 장바구니에 담았다. 해당 기간 코스피 순매수 6위(상장지수펀드·ETF 제외)를 기록한 명신산업은 개인의 러브콜에 힘입어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까지 오르는 것)을 기록한 뒤 둘째 날에도 20.12% 급등했다.

하지만 공모가나 상장일 대비 주가가 하락한 종목들도 있어 투자에 주의가 요구된다.

엔에프씨는 상장 첫날 2만700원에 시초가를 형성했으나 3750원(18.12%) 하락한 1만6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9일 종가는 상장일 시초가 대비 5800원(28.02%) 떨어진 1만4900원을 기록했다.

퀀타매트릭스는 9일 공모가 2만5500원을 밑도는 2만5050원에 거래를 시작한 뒤 3.79% 하락한 2만4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10월 상장을 예정했다 부정적인 시장 상황으로 상장을 철회한 후 공모 규모를 줄여 상장을 재추진했지만 시장은 공모가보다 낮은 평가를 내린 것이다.

정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퀀타매트릭스에 대해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국내 및 유럽에서의 기기 판매 및 소모품인 진단키트 매출 확대 가시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