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EF 2020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in 강남’ 온택트 개최
오는 28~29일 역삼동 VSG 아레나서…20개국 선수단 참가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국제교류연맹(공동회장 이광재·남경필)과 주최하는 ‘IEF 2020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in 강남’ 국가대항전을 28~29일 온택트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IEF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은 한국과 중국 정부의 공식 후원으로 진행되는 대학생 e스포츠 대회다. 2005년 중국 북경에서의 첫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한국과 중국에서 번갈아 개최됐으며 올해 16회를 맞았다.

각국의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이던 방식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온택트로 진행한다. 20개 참가국 선수단은 각각 현지 e스포츠 경기장에서 대회를 치르며 모든 경기는 강남구청 공식 유튜브 채널과 주관방송사 KBS ‘myK’, 유튜브 ‘esports KBS’에서 생중계된다.

한국 대표 선수단은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와 ‘배틀그라운드’에서 각각 3개팀, ‘하스스톤’은 3명으로 꾸려졌으며, 역삼동 소재 e스포츠 경기장 ‘VSG 아레나’에서 타 국가대표 선수단을 상대로 우승에 도전한다. 29일에는 대표 선수단과 전‧현직 프로게이머의 빅매치 이벤트가 진행된다.

한편, 강남구와 IEF는 VSG 아레나 경기석에 개별 칸막이를 설치하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조치에 발맞춰 방역에 만전을 기했다. 현장 출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선수 및 관계자 외에 제한된다.

jycaf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