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다 전신주에 ‘꽝’ …13세 소녀 사망
[인디애나 셰리프국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에서 13세 소녀가 달리는 탑승 차량의 창밖으로 몸을 내밀고 가다 전신주에 부딪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외신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간) 오후 8시께 인디애나주 북서부 레이크 카운티의 중소도시 크라운 포인트에서 13살 켈리 흄이 언니(18)가 모는 자동차를 타고 가다 참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언니가 운전하던 차는 가파른 경사로에서 도로를 벗어났고, 차창 밖으로 몸을 내밀고 가던 흄은 길가 전신주를 들이받으면서 결국 차창 밖으로 튕겨 나가면서 사망했다.

검시소 측은 흄의 사망 원인을 둔탁한 충격에 의한 외상으로 판정했다.

지역 경찰은 운전자 과실 여부와 함께 휴대전화 사용이 치명적 사고를 부른 원인이 됐는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