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코로나가 바꿔놓은 일상…‘방구석 1열 콘서트’‘동숲’‘차박’

  • 문체부 코로나 19 전후 빅데이터 분석
  • 기사입력 2020-11-13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일상- 집안과 집밖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집콕생활’이 이어진 가운데 우리 국민은 ‘코로나 블루’를 우리 국민은 요리나 음식 등 먹는 것으로 달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문화생활도 집안으로 한정되면서 비대면 온라인 콘서트를 주로 즐긴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1월 코로나 발생 전후 1년간(2019년 7월~2020년 8월)국민 일상생활과 관련된 SNS게시물 약 1400만 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울’, ‘짜증’ 등 부정 감성어가 높은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위로’, ‘휴식’ 등 긍정 감성어도 나타났다.

긍정 감성어에 대한 연관어는 ‘음식·요리 등 먹는 것’, ‘영화·유튜브 등 보는 것’, ‘산책·드라이브 등 다니는 것’에 집중됐다.

문화생활의 경우, ‘집에서 보는 것’으로 대체되면서 관련 언급량은 이전과 비교해 23.4%나 늘었다.특히 가장 높은 언급량 증가율을 보인 분야는 콘서트였으며, 드라마, 독서, 웹툰, 클래식, 게임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콘서트 관련 연관어로는 방탄소년단이, 클래식에선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언급량이 가장 많았다. 이와 함께 ‘소통’, ‘유튜브’,‘무료’, ‘동영상’ 등도 주요 연관어로 나타났다. 대중음악인들과 실시간 온라인 소통과 클래식 공연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드라마 소비도 급증한 가운데, ‘넷플릭스’가 가장 큰 수혜주로 떠올랐다. 독서에 대한 관심도 상승, 아이와 엄마가 함께 책을 읽거나 온라인 독서모임, 도서관이 문을 닫은 데 따른 전자책, 오디오북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게임은 지속적인 관심분야로, ‘동숲(동물의 숲)’이 코로나19 전 대비 언급량이 2611% 급증했다. 경쟁으로 긴장감을 높이는 여타의 게임과 달리 느리고 단순한 설정으로 지친 마음을 치유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문화 콘텐츠 소비 방식과 관련해선 생중계·실시간·채팅 언급량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각각 168%, 81%, 67% 상승하며 ‘실시간 소통’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코로나19 기간 중 ‘집근처, 동네를 다니다’ 연관어는 산책, 공원, 편의점, 강아지 등으로, 주로 반려동물과 함께 집 근처 공원에서 산책하기였다. 코로나19 전후를 비교했을 때는 ‘킥보드’가 가장 높은 언급량 증가율을 보였다.

여행의 경향도 변했다. ‘다니다’ 연관어 중 ‘차박’ 언급량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223% 증가했다. 등산, 캠핑, 글램핑 언급량도 각각 55%, 37%, 36% 증가하며 한적한 여행지에 대한 선호를 나타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