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팝 걸그룹 첫 ‘아프로-유러피안’ 파투 ‘눈길’

갓 데뷔한 한국 다국적 걸그룹 블랙스완(Black Swan)의 ‘검은 래퍼’ 파투(Fatou)가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K팝 걸그룹 최초의 아프로-유러피안이다.

지난 16일 싱글 음원 투나잇(Tonight)을 선보인 이래, 파투에 대해 SNS에선 ‘흑인 인형 같다’ ‘완벽한 비율 8등신’ ‘할리 베리 닮았다’ ‘어떤 계기로 한국 오게 됐는지 모르지만, 좋은 기억갖고 대박나길’ 등 다양한 댓글로 관심이 쏟아졌다.

1995년생 파투는 세네갈에서 태어나 벨기에에서 자랐다. 벨기에 국적이며 173㎝의 늘씬한 몸매와 인형같이 또렷한 이목구비를 갖췄다. 벨기에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투어리즘을 전공했으며, 데뷔 이전 모델로 활동했다.

파투는 “투어리즘을 공부하던중 접한 케이팝이 너무 좋아, 기회를 엿보다 2년전에 한국에 들어와 오디션에 응시, 합격 했다. 한국이 너무 좋다”고 전했다.

원조 걸그룹 베이비복스로 유명한 소속사 DR뮤직은 “글로벌하고 크로스오버적인 음악 방향 때문에 국내외 래퍼 수십명 오디션을 실시했다. 그중 천부적 재능에 인성까지 좋은 파투를 선발했다”고 기대감을 내비친다.

블랙스완은 파투와 영흔(한국), 혜미(한국), 주디(한국), 레아(브라질) 등 5인조로 구성돼있으며, 차별화된 음악 콘텐츠의 본격 신한류 프로젝트를 펼칠 계획이다. 서병기 선임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